농정원,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코로나19 극복 및 종식 응원

신명식 농정원장이 코로나19 극복과 조기 종식을 기원하는 마음으로 ‘스테이 스트롱(Stay Strong) 캠페인’에 동참하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농정원 제공]

[헤럴드경제=황해창 기자]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원장 신명식)은 코로나19 극복과 조기 종식을 기원하는 마음으로 ‘스테이 스트롱(Stay Strong) 캠페인’에 동참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 3월 외교부가 시작한 ‘스테이 스트롱(Stay Strong) 캠페인’은 SNS를 통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메시지를 전하는 것으로 최근 사회적 분위기에 따라 재확산되고 있으며, 기도하는 두 손에 비누 거품이 더해진 로고에 '견뎌내자(Stay Strong!)'라는 문구를 넣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개인위생을 철저하게 관리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농정원 ‘스테이 스트롱(Stay Strong) 캠페인’ 로고. [농정원 제공]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의 추천을 받은 농정원은 'Stay Strong, EPIS가 함께합니다!'라는 메시지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농정원의 지속적이고 적극적인 역할을 강조했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농정원은 꽃 소비 촉진 캠페인, 농촌일손돕기 사회공헌활동, 농촌 일자리 지원, 조치원 복숭아 소비 촉진 캠페인 등 다양한 활동으로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보태어 왔다.

신명식 농정원 원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노력하는 모든 분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적극 실천하고 계신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면서, “농정원도 지역사회·농업인과 함께 코로나 극복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캠페인의 차기 참여자로 한국우편사업진흥원과 한국보육진흥원을 추천했다.

hchw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