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환자 채혈 불편함 끝…땀·눈물로 혈당측정 가능해진다

이번 연구성과가 게재된 국제학술지 '어드밴스드 펑셔널 머터리얼즈' 표지. 피부 위에서 작동하는 글루코스 센서의 모습을 형상화했다.[성균관대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앞으로 당뇨환자들의 혈당측정을 위한 채혈의 불편함이 해소될 전망다. 국내 연구팀이 체액 속 낮은 농도의 혈당까지 잡아낼 센서기술을 개발했기 때문이다.

한국연구재단은 성균관대 김진웅 교수, 포스텍 정운룡 교수 연구팀이 타액, 땀, 눈물 등 체액으로 혈당을 측정할 수 있는 고감도·고선택성 글루코스 압전 센서를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당뇨인구 증가에 따라 자가 혈당측정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알코올로 소독 후 채혈하는 침습적인 접근 대신 땀이나 눈물과 같은 체액에서 직접 혈당을 정밀하게 검출할 수 있는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중이다.

하지만 침이나 땀 같은 체액 속 글루코스 농도(50~200μM)는 혈액 속 글루코스 농도(5~20mM)에 비해 100배 이상 낮기 때문에 100배 이상의 감도를 갖는 센서기술의 개발이 요구된다.

연구팀은 은 나노와이어가 코팅된 전도성 마이크로입자를 제조한 후, 은 나노와이어에 다른 단당류가 아닌 글루코스와만 특이적으로 결합하는 보론산을 배열했다.

글루코스가 보론산과 결합하면 은 나노와이어들이 서로 연결되는 데 글루코스가 많을수록 은 나노와이어들의 연결도 많아져 순간적으로 전류가 증가하는 것을 압전기술을 이용해서 정밀하게 검출했다.

기존 혈당 측정기는 효소를 통해 글루코스 분자의 산화를 유도하고, 글루코스 산화시 나타나는 전기화학적 변화에 따른 전류변화를 이용해 농도를 측정한다. 측정가능한 농도범위는 2~20 mM 수준이다.

하지만 전도성 입자 기반 압전센서는 글루코스 분자와 결합할 수 있는 표면적이 증가해 0.56μM~56 mM의 넓은 범위의 글루코스 농도를 측정할 수 있다. 결국 혈액(5~20 mM)과 체액(50~200 μM)의 글루코스 농도 범위를 모두 포함하기때문에 비침습적인 방법으로 체액에서 혈당측정이 가능해진다.

특히 0.60.6(cm2)의 크기 디바이스로 구현할 수 있고 100 마이크로리터 수준의 적은 체액으로도 글루코스 검출이 가능하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센서는 양산화할 수 있는 기존 부품을 이용해 제작했다.

김진웅 교수는 “스마트워치 같은 소형 멀티 디바이스 안에 포함돼 바이오센서로서 활용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중견연구지원 사업으로 수행된 이번 연구성과는 국제학술지 ‘어드밴스드 펑서녈 머터리얼즈’의 표지논문으로 선정돼 8월 26일 공개됐다.

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