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병원 진료비 비교 견적 플랫폼 펫프라이스, 5억원 투자 유치

[헤럴드경제 도현정 기자]반려동물의 진료비 비교 견적 플랫폼인 펫프라이스를 운영하는 프로키온(대표 박홍성)이 큐더스벤처스로부터 5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3일 밝혔다.

펫프라이스는 반려동물의 성별과 몸무게, 병력 등의 정보를 토대로 진료과목에 대한 견적을 요청하면 해당 지역의 동물병원으로부터 예상 견적을 받아볼 수 있는 모바일 서비스다.

소비자는 수의사의 경력과 병원 위치, 시설, 해당 병원에서 진료받은 실제 후기 등을 한 번에 비교해보고 진료를 결정할 수 있다. 병원마다 편차가 컸던 동물병원의 진료비 항목을 투명하게 비교해볼 수 있어, 반려동물을 키우는 보호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펫프라이스에서는 현재 전국 동물병원의 3분의 1 이상이 참여, 의뢰한 보호자에게 견적서를 발송하고 있다. 경쟁이 치열해진 반려동물 의료시장에서 동물병원의 새로운 마케팅 플랫폼으로도 주목받고 있다.

정식 서비스 시작 이후 9개월만에 가입자가 1만명으로 늘었고, 견적서 발송 건수도 1만건까지 올라왔다. 펫프라이스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제휴 동물병원 확대 등 본격적인 스케일업을 준비할 예정이다.

투자사 큐더스벤처스 관계자는 “반려동물 시장은 급격히 성장했는데, 이에 비해 보호자를 위한 서비스 시장은 아직 초기 단계”라며 “펫프라이스는 회원과 동물병원과의 협력관계가 폭넓어 향후 다양한 반려동물 시장으로의 확장 가능성이 엿보인다”며 펫프라이스의 성장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박홍성 프로키온 대표는 “펫프라이스를 보호자와 동물병원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최고의 반려동물 의료 플랫폼으로 성장시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