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원으로 전기차 구매…기아차, ‘E-Save’ 할부 프로모션 실시

[헤럴드경제 = 이정환 기자] 기아자동차가 전기차 구매 부담 완화를 위한 ‘E-Save’ 할부 프로모션을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E-Save’ 할부 프로모션은 ▷차량 가격 일부 유예 ▷초저금리 적용 ▷충전비 지원 등의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기아차만의 전기차 전용 금융 프로모션이다.

9월 중 ‘니로 EV’와 ‘쏘울 EV’ 차량을 구매하는 개인 및 개인사업자 고객의 경우, 총 36개월의 할부 기간 동안 선수율 제한 없이 차량 가격의 최대 55%를 유예하고 전기차 구매 보조금을 제외한 가격 및 유예금에 대해 1.9%의 초저금리 혜택을 적용 받아 차량 구매 비용 부담을 대폭 완화할 수 있다.

실제 ‘E-Save’ 할부 프로모션을 통해 니로EV 차량을 구매할 시 매월 약 30만 원을 납입하고, 마지막 할부금 납입 회차에 유예금을 함께 납입하면 된다.

할부 기간이 종료되는 시점에 차량 대차를 원하는 고객의 경우 중고차 가격보장서비스를 통해 구매 가격의 최대 55%까지 중고차 가격을 보장받을 수 있어, 실질적으로 유예금 부담 없이 36개월 간 차량을 운행하는 것도 가능하다.

또한 ‘E-Save’ 할부 프로모션 이용 고객은 60만 원의 전기차 충전 포인트 혜택을 지원받아 운행 부담을 크게 경감할 수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구매 부담은 물론 운행 부담까지 획기적으로 경감한 이번 ‘E-Save’ 할부 프로모션을 통해, 보다 많은 고객분들께서 기아 전기차를 만나 보시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기아자동차는 전기차 구매 고객들의 부담을 해소해드리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atto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