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 코로나19 위기 극복 추경 8195억원 편성

[헤럴드경제(문경)=김병진 기자]경북 문경시는 2일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경제 위기 극복 등을 위해 제3회 추가경정 예산 8195억원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

이는 제2회 추경 예산 8020억원 대비 175억원이 늘어난 규모로 일반회계가 175억원(2.47%) 증가한 7268억원이다.

코로나19 대응과 경기 회복을 위한 사업으로 감염병 예방을 위한 시설개선 지원사업 30억원,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 사업 24억원,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7억원 등을 편성했다.

또 쌍용양회 부지매입 36억원, 문경 국민체육센터 레인증설 35억원, 골목경제 회복지원사업(특화거리 조성 등) 8억원, 농작물 저온피해 복구 지원 5억원 등도 포함됐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이번 추경 예산안은 시민의 안전을 보호하고 소상공인 지원과 고용 창출 등을 골자로 하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최우선 과제로 삼아 편성했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