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신발브랜드 편집숍 ‘파도블(PADOBLE)’ 오픈

‘파도블’ 커스텀 슈즈 랩 전시공간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와 부산경제진흥원 신발산업진흥센터(이하 신발산업진흥센터)는 부산지역 신발산업 발전과 신발커스텀 문화의 새로운 거점이 될 ‘파도블(PADOBLE)’ 신발편집숍을 KT&G 상상마당 부산의 개관과 함께 4일 문을 연다.

신발커스텀이란 시중에 판매 중인 기성 신발을 특정 개인의 요구에 맞추어 개량 또는 변경을 가하는 것으로 고객맞춤 특별 주문 제작을 말한다.

부산시와 신발산업진흥센터는 올해 신규사업으로 추진 중인 ‘Enjoy Shoes Busan’ 사업 중 하나로 중소규모 부산브랜드 신발업체의 홍보와 판로확보를 위해 신발커스텀 문화를 접목한 신발편집숍을 기획해 멀티 슈즈 스토어인 ‘파도블’의 운영을 시작됐다.

‘파도블’은 부산 신발산업의 우수한 기술력으로 생산한 부산 신발브랜드 20여 개 기업의 제품이 판매되고 약 2~10만원대로 합리적인 가격대의 스니커즈와 나만의 신발디자인이 가능한 커스텀라인 등으로 구성된다.

‘파도블(PADOBLE)’ 이란 의미는, 파도와 같이 에너지 넘치는 부산 특유의 감성과 신발산업의 가능성(able)의 가능성을 표현한 것으로, 향후 부산 신발 브랜드의 무한한 가능성과 역동적으로 세계 시장을 향해 뻗어나가길 바라는 염원을 담고 있다.

판매공간과 더불어 같이 운영될 ‘파도블 커스텀 슈즈 랩’ 공간은 최근 젊은 세대가 자신만의 고유한 디자인을 선호하는 패션 수요를 반영하여 기획한 곳이다. 기존의 신발에 자기만의 창의적인 디자인을 표현하는 커스텀 슈즈의 전시, 즉석에서 커스텀 신발을 제작하고 주문하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신발커스텀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하나 흥미로운 점은 KT&G 상상마당 부산 7층 ‘STAY’ 게스트하우스에 커스텀신발을 주제로 ‘커스텀슈방’이 조성된 것이다. 컬러스프레이로 방 전체를 스트리트 감성의 그라피티 방식으로 꾸며 세계에서 단 하나뿐인 신발커스텀 테마방이 만들어졌다.

개관행사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온라인 이벤트로 진행된다. 3일 오후 3시 30분부터 5시까지 라이브커머스 신발판매 방송을 진행, 파도블 매장 판매제품 중 7개를 실시간 온라인으로 최대 50% 할인 판매할 예정이며, 라이브 쇼핑앱인 ‘그립(Grip)’을 통해 구매할 수 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상황이지만 신발과 쇼핑·문화예술이 결합한 파도블 신발편집숍을 통해, 부산지역 신발산업과 신발커스텀 문화의 새로운 거점이 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cgn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