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주가 50% 오를 수도”

[CNBC 화면 캡처]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삼성전자가 최근 엔비디아 그래픽처리장치(GPU) 위탁생산을 하게 된다는 등 호재가 잇따르면서 전세계 증권가가 이 회사 주가 전망도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경제매체 CNBC가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BC는 시장정보 업체 레피니티브가 주요 증권사 애널리스트를 상대로 조사한 삼성전자의 12개월 목표주가가 평균 7만376원(59.35 달러)으로 2일 종가(5만4400원)보다 29%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고 전하며 다른 전문가들의 예상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다이와캐피털마켓의 SK 킴 애널리스트는 삼성전자의 12개월 목표주가를 2일 종가 대비 50% 이상 높은 8만2000원으로 제시했다.

킴은 CNBC에 “우호적으로 보이는 내년 메모리 반도체 업황, 새로운 파운드리 반도체 기회, 경쟁사 대비 매력적인 밸류에이션(평가가치) 등을 고려해 삼성전자에 대한 긍정적 견해를 유지한다”고 말했다.

이런 긍정적인 평가는 지난 1일 삼성전자가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 폴드2를 공개하고 같은 날 미국 그래픽 카드 회사 엔디비아가 자사 차세대 칩을 삼성전자에서 생산한다고 밝히면서 탄력을 받고 있다.

또 중국 화웨이가 미국의 제재로 고전하는 점도 삼성전자에 기회로 작용한다고 CNBC는 전했다.

hong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