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50플러스재단, SH와 중장년 사회공헌활동 지원 업무협약

[헤럴드경제=이진용 기자]서울시50플러스재단(대표 김영대)은 3일 서울주택도시공사(이하 SH, 사장 김세용)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 사회적 경험과 역량을 갖춘 50+세대가 마을공동체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원하는 내용이다.

이번 협약은 사회참여 욕구가 높은 50+세대에게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 기회를 마련해주는 동시에 SH가 운영하는 작은도서관의 운영이 더욱 활성화할 수 있도록 상호협력체계를 만들고자 이루어졌다.

3일 오전 10시 SH에서 열리는 협약식에는 김영대 서울시50플러스재단 대표이사, 김세용 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두 기관은 우선 서울시 50+보람일자리의 한 분야인 ‘작은도서관지원단’ 활동을 마련, 서울시내 SH작은도서관을 중심으로 한 지역 공동체의 소통과 활성화에 힘쓴다.

올해 선발하는 ‘작은도서관지원단’은 약 30명 규모로 9월부터 12월까지 서울시 내 12곳에 있는 SH작은도서관에서 코로나19 상황에 맞춰 비대면 주민 서비스 프로그램 운영을 지원할 예정이다.

서울시민의 일상생활과 밀착돼 있는 두 기관은 앞으로도 50+인재를 활용한 사회공헌 일자리 개발과 지역 활성화를 연계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협력을 모색해 나갈 예정이다.

김영대 서울시50플러스재단 대표는 “서울시민을 위해 일하는 두 기관의 협력 사업이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앞으로도 50+세대의 사회참여가 지역발전으로 연결되는 다양한 활동 모델 발굴을 위해 적극 힘쓰겠다”고 밝혔다.

jycaf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