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곳곳이 미술관…예술계에 130억 원 투입

서울시 서대문구 유진상가 지하 홍제천 구간에 구현된 ‘홍제유연’.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올 연말께 서울 곳곳에 다양한 미술작품이 설치된다.

서울시는 총 25~50곳에 예술작품 설치, 문화 공간 조성, 스트리트 아트, 미디어 전시, 소규모 공동체 프로그램 운영 등 다양한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구현하는 ‘코로나 19 서울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3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전국 228개 지자체에서 동시 추진하는 문화체육관광부 공공미술 프로젝트 ‘우리동네 미술’와 연계해 추진한다. 전국적으로는 총 948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며, 서울시의 경우 국·시비 총 130억원을 투입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미술관 휴관, 전시회 취소·연기 등 피해를 입은 예술인에게 창작 활동의 기회를 부여, 침체된 미술계에 활력을 불어넣고, 동시에 시민에는 문화 향유 기회를 제공하는 취지다.

서울시는 1단계로 작품의 씨앗이 될 1500개의 작품기획안을 전문가 심사를 통해 선정하고 그 중 300개 작품을 가린다. 2단계 시민·전문가 심사로 100개의 작품을 선발 후 마지막으로 우수작 25~50개(팀)를 엄선해 연말부터 현장에 구현한다. 우수작은 자치구당 1~2점(실행비 각 4억 원)씩 설치 또는 구현될 예정이다.

작품기획안 발전 과정에서 각 분야 전문가 컨설팅이 진행되며, 시-자치구-작가 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최적의 장소와 시행 방법 등을 찾는다. 참여 작가는 진출 단계별로 100만 원 ~ 최대 총 500만 원의 제안보상금을 지원받고 최종 선정되면 문체부 4억 원 프로젝트에 참여할 수 있다. 작품 선정의 전 과정은 다양한 매체를 통해 시민들에게 공개된다.

접수는 오는 4일부터 28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작가는 프로젝트를 원하는 장소 또는 자치구가 제안한 대상지를 배경으로 자유롭게 아이디어를 제안할 수 있다. 회화조각미디어아트 등 설치형 작품뿐 아니라, 소규모 커뮤니티 활동 같이 ‘무형’ 예술 프로그램 등도 가능하다.

1단계(예선과 본선 1부) 심사결과는 10월 12일 공모전 사이트(http://www.covid-19-seoul -publicart-project.com)를 통해 발표한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미술계 전 분야 미술인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코로나19를 함께 극복하며, 다채로운 서울의 공공미술을 대표할 참신한 아이디어가 25개 자치구에 구현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js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