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 “한미워킹그룹, 효용성 있다…운용의 묘 살릴 것”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2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열린 대통령 비서실 등에 대한 결산 심사 및 업무 보고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서훈 국가안보실장은 2일 한미워킹그룹의 논란에 대해"잘못 오해되고 과잉기능 하는 측면을 조정해 운용의 묘를 살리는 측면으로 의논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 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에서 한미워킹그룹 기능 재편 방향에 대한 허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문에 "기본적으로 한미워킹그룹의 효용성이 있다"며 "마치 남북관계를 거기에서 논의해서, 미국과 사전조율을 거치는 쪽으로만 바라봐 문제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남북관계에 한미워킹그룹이 걸림돌이라는 지적에 대해선 "그런 지적이 있는 것을 정부도 안다"며 "미국과도 충분히 의논해왔고, 앞으로 그런 점을 반영하게 될 것"이라고 답했다.

한미워킹그룹에 차관급 등 비중있는 인사를 참여시킬 필요가 있다는 통일부 측 주장에는 "워킹그룹은 말 그대로 실무적 레벨의 의견교환과 소통, 토론의 장"이라며 "저쪽(미국)도 올리면, 우리도 차관급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ren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