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농촌’ 미래상 한눈에…농촌계획·건축대전 우수작 선정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농어촌공사, 농촌계획학회, 농촌건축학회, 농촌진흥청과 공동으로 개최한 2020년 제18회 한국농촌계획대전과 제15회 한국농촌건축대전의 우수작을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농식품부는 농촌 계획과 농촌 건축 분야의 참신한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농촌에 대한 관심을 고취하기 위해 2003년부터 농촌계획대전을, 2006부터 농촌건축대전을 개최해 오고 있다.

이번 농촌계획대전과 농촌건축대전에서는 대상(농식품부 장관상)을 포함해 14점의 작품을 우수작으로 선정했다. 대상 2점(장관상 각 500만원), 우수상 4(농진청장상·농어촌공사 사장상· 각 200만원), 장려상 8(학회장상 각 100만원) 등 총 상금 2600만원이다.

먼저, 제18회 농촌계획대전은 ‘미래를 담는 농촌’을 주제로 했으며, 농촌마을 발전 방향에 대한 참신한 아이디어를 담아낸 울산대학교(전은빈, 허수진)의 ‘PLAN 0 : 우리도 영(Young)해’가 대상으로 선정됐다.

우수상에는 ‘소정하게, 소중하게’, ‘들숨, 날숨 함께 호흡하는 고성’ 등 2점, 장려상에는 ‘수수형통’, ‘새(NEW) 갈래 길’, ‘고성 Reborn(리본)’, ‘슬기로운 홍천생활’ 등 4점이 선정됐다.

한편 제15회 농촌건축대전은 ‘농촌유휴시설의 리모델링’을 주제로 했으며, 한경대학교(김벽연, 이혁진, 박정현)의 ‘도론도론’이 대상을 차지했다.

우수상에는 ‘이리(里) 와봐유(留)’, ‘요술창고’ 등 2점, 장려상에는 ‘曺人(조인)’, ‘일로 시작하는 사이’, ‘선촌, 섬을 밝히는 등대가 되다’, ‘Story G(스토리지)’ 등 4점이 선정됐다.

농촌계획대전과 농촌건축대전에서 우수작으로 선정된 14점의 작품과 입선한 68점의 작품은 향후 전시를 통해 대중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송태복 농식품부 지역개발과장은 “이번 두 공모전의 주제인 변화 속의 농촌, 유휴시설의 활용이라는 어려운 과제 속에서, 대학생다운 참신한 발상과 한편으로는 진지한 고민이 담긴 작품이 많았다”고 말했다.

황해창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