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재정공시 공개

안양시 전경.

[헤럴드경제(안양)=박정규 기자] 안양시는 2019년도 결산기준 재정운용 결과인 ‘2020년 안양시 재정공시’를 홈페이지에 공개했다고 3일 밝혔다.

재정공시제도는 지방자치단체의 살림내역을 쉽게 알 수 있도록 요약해서 주민에게 공개하는 것이다. 매년 2월과 8월에 정례적으로 공시한다.

이번 공시에 따르면 자체수입, 이전재원, 지방채·보전수입 등 및 내부거래를 포함한 지난해 살림규모는 2조568억 원으로 전년대비 3571억 원이 증가했다. 이 중 자체수입은 6502억 원으로 주민 1인당 연간 지방세 부담액은 74만원이고, 지방교부세, 조정교부금, 보조금 등 이전재원은 7137억원으로 나타났다.

안양시의 2019년도 결산기준 채무는 전액 상환하여 없으며, 인구 및 재정 규모 등을 고려해 분류한‘유사 지방자치단체’채무 평균은 641억 원으로 우리시는 전반적으로 건전하게 재정을 운영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공시에서는 살림규모, 채무, 주요예산집행결과 등 지방재정 전반을 살펴볼 수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채무를 전액 상환하여 재정을 건전하게 운영하고 있으나 이전재원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 자체 세입 증대 및 세출 절감 노력을 통해 예산을 효율적으로 운용할 것”이라고 했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