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달러 지속…외환보유액 석달연속 사상최대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달러 약세 흐름이 지속되는 가운데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이 석달 연속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8월말 외환보유액’에 따르면 지난달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은 4189억5000만달러로 전월말 대비 24억2000만달러 증가했다.

이로써 외환보유액 규모는 지난 6월 종전 1월의 최고치를 경신한 이후 세달째 재경신되고 있다.

한은은 외환보유액 증가에 대해 “외화자산 운용수익, 미달러화 약세에 따른 기타통화표시 외화자사의 달러화 환산액 증가 등에 기인했다”고 설명했다.

국채, 정부기관채 등 유가증권은 3827억9000만달러(전체의 91.4%)로 한달 새 34억1000만달러가 증가했고, 예치금은 238억2000만달러(5.7%)로 같은 기간 10억4000만달러 감소했다.

2020년 7월말 기준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세계 9위 수준이다.

gi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