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권 최초, ‘부산시 노동권익센터’ 개소 “노동자 권익보호 기대”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가 영남권 최초로 설치한 ‘부산광역시 노동권익센터’가 3일부터 본격적으로 업무를 시작했다.

부산시는 최근 코로나19 지역 내 감염확산으로 개소식은 연기했으나 전례 없는 경기침체 속 취약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한 업무를 늦출 수 없다는 판단하에 한시바삐 센터를 개소하고, 시민의 노동 권리 찾기와 고충 해소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노동권익센터는 민선7기 공약사항으로 당초 2022년 설치 완료를 목표로 했지만, 부산시가 노동환경 개선의 시급함을 인지하고 사업추진을 앞당겼다.

부산시는 취약노동자와 부산시민의 노동권익을 보호하고, 부산시 노동정책의 싱크탱크로서 기능을 수행하기 위해 지난해 2월, ‘부산광역시 노동자 권익 보호 및 증진을 위한 조례’를 제정하는 등 노동권익센터 설치를 추진해왔다.

특히, 취약노동자를 보호하는 지원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여러 차례 관련 기관을 벤치마킹하고, 토론회를 개최하는 등 부산광역시의회, 시민사회와 함께 노동권익센터 설치에 심혈을 기울여 왔다.

부산에 개소하는 노동권익센터는 부산진구 양정동(부산진구 중앙대로 899, 양정센텀빌딩 3층)에 위치하며 민간위탁 공개모집 절차를 거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부산지역본부가 수탁사업자로 선정됐다.

노동권익센터에서는 부산형 노동정책 기획·연구, 전문 노무사의 법률상담 및 권리구제 사업, 협력적 노동 거버넌스 구축 사업, 노동 존중 문화 확산을 위한 대시민 교육 및 홍보·캠페인 사업 등을 수행하며, 노무사 등 13명이 근무하면서 전문적이고 실효성 있는 노동행정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노동권익센터가 ‘노동이 존중받는 부산’을 위해 부산시 노동정책 추진의 중추 기구 역할과 노동 시민사회 연결망의 허브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여 코로나19 상황으로 어려운 시민들의 힘이 되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cgn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