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보이스피싱 예방 시스템에 AI 적용

[헤럴드경제=박준규 기자] 우리은행은 보이스피싱 등 금융사기 피해를 예방하는 ‘전기통신금융사기 인공지능(AI) 모니터링 시스템’을 개선했다고 3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보이스피싱 사기가 지능화되고 수법도 복잡해 지면서 지난 3월부터 기존 시스템 개선 작업을 벌였다. 시범운영을 거쳐 지난 1일부터 정식 운영을 시작했다.

AI 기술을 탑재해 은행에 쌓이는 고객의 금융거래 데이터 가운데 금융사기가 의심되는 사례가 실시간으로 걸러진다.

우리은행은 앞으로도 모니터링 시스템을 신기술을 접목해 지속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다.

은행 관계자는“이번에 새롭게 고도화한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보이스피싱 피해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게 됐다”며 “진화하는 보이스피싱 위험으로부터 고객의 소중한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ny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