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이성윤 대면보고 폐지… 총장이 직접 사건 챙긴다

윤석열 검찰총장(왼쪽)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연합]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른바 ‘검·언 유착 의혹’ 사건 처리방향을 놓고 갈등을 빚어온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과의 정례 대면 절차를 없애고 직접 현안을 챙기기로 했다.

3일 검찰에 따르면 이번주부터 윤 총장은 매주 수요일마다 해오던 서울중앙지검장 대면보고를 받지 않기로 했다. 일선 차장검사들이 대검 관련 부서에 서면으로 우선 보고하고, 부족한 점에 대해선 차장검사들이 윤 총장을 만나 대면보고 하기로 했다. 대검의 한 관계자는 “주요 사건별로 검찰 간부들이 수시 대면보고 하는 방식으로 변경했다. 매주 사건도 없는데 형식적으로 보고하는 것을 폐지하고 업무를 실질적으로 하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윤 총장의 이러한 업무형태 변화는 이 지검장과의 갈등이 장기화 되면서다. 윤 총장과 이 지검장은 지난 7월 1일부터 주례보고를 서면으로 대체했다. 두 사람이 얼굴을 마주하지 않은게 10주가 넘어가는 상황이다.

검찰 조직 내 넘버1과 사실상 넘버2의 갈등이 이어지면서 주요 사건 처리도 지연됐다. 삼성 합병 사건도 검찰이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영장을 청구한지 두달 만에 재판에 넘겼다. 삼성 사건 처리 과정에서도 윤 총장과 이 지검장은 대면하지 않고 서면으로 업무를 처리했다.

윤 총장과 이 지검장이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사건 마무리 이후에도 대면을 하지 않는 상황이 계속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한 전직 검사장은 “‘검언유착’ 사건 전부터 검찰개혁이나, 조국 수사 등으로 갈등이 지속됐다. 한동훈 검사장 신병처리 등이 된다거나, 중간간부 인사가 마무리 된 이후라고 해서 이 상황이 풀릴 것 같진 않다”고 했다.

jin1@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