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계 오늘 협상 단일안 마련…의·정 갈등 해결 분수령 될까?

집단휴진을 이어가고 있는 의료계가 3일 정부와의 협상을 위한 단일안 마련에 나선다. 이와 관련 보건복지부 등 정부는 의료계와 정부의 합의 결과를 존중하겠다고 밝히면서 이날 의료계의 결론이 의·정 갈등 해결의 분수령이 될 수 있을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개원의, 전공의, 전임의, 의대생 등 의사 전 직역이 참여하는 ‘범의료계 4대악 저지투쟁 특별위원회(범투위)’는 3일 오후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지도부 등이 참여해 의료계 단일 협상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의협과 젊은의사 비대위 등은 전날에도 회의를 열고 관련 안건을 논의하며 신중하게 고민하는 모양새다.

정부와의 대치를 이어가던 의료계가 협상안 마련에 속도를 내는 데에는 여당이 ‘원점 재검토’를 시사한 영향이 컸던 것으로 풀이된다.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지난 1일 최 회장과 만나 “완전하게 제로의 상태에서 논의할 수 있다”고 언급한 데 따른 것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 역시 대전협과 만난 자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안정되면 의료 정책을 원점에서 재논의하겠다고 약속했다.

의료계에서 요구하던 원점 재논의를 ‘명문화’하는 데 대해서도 가능성을 열어두면서 분위기가 조금 누그러졌다는 평가도 나온다. 그동안 대전협 비대위는 전공의, 전임의들이 현장에 복귀하는 조건으로 정책을 원점에서 재논의할 것을 명문화해달라고 거듭 요구해왔다.

관건은 이날 의료계의 협상 단일안에 어떤 내용이 담기느냐다. 단일안에 담긴 요구사항을 정부가 수용할 수 있느냐에 따라 원만한 대화로 해결될지, 아니면 상황이 지속될지 판가름 날 전망이다.

의협 관계자는 이와 관련 “범투위 회의를 해봐야 알겠지만 의료계는 지속해서 정부의 4대 의료 정책 전면 재검토와 이를 명문화하는 것을 요구해 왔다”며 “그 동안 지도부가 몇 차례 만나 논의를 해왔고 의견을 모은 만큼 오늘 마련할 단일안에는 세부적인 내용 수정 정도만 있을 것으로 보이고 원래의 요구사항에서 큰 변화는 없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일각에선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일 페이스북에 올린 “의사들이 떠난 의료 현장을 묵묵히 지키고 있는 간호사분들을 위로하며 그 헌신과 노력에 깊은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드린다”라는 내용의 글이 의료계를 오히려 자극해 상황을 어렵게 하고 있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의료계에서도 불편한 기색을 보이고 있다. 문 대통령이 간호사를 치켜 세우며 현재 집단행동에 나선 의사들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는 것이다. 손인규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