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일본 극우세력 경고

이재명 경기도지사.

[헤럴드경제(수원)=지현우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일본 보수우익에게 경고합니다’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최근 일본의 대표적 경제지인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저를 두고 인권 변호사 출신인 이 지사는 지난 2017년 대선에서 ‘한국 트럼프’라는 별명이 붙었을 정도로 시원시원한 언동과 행동력이 지지받고 있다. 2016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본은 적성국가다. 군사대국화할 경우 최초의 공격대상이 되는 것은 한반도다라고 올리며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반대했다며 제가 과격한 반일인사임을 강조했습니다”라고 했다.

그는 “일본 보수우익 입장에서 저는 많이 거슬리는 인물일 것이고 위 보도는 팩트 자체만 보면 틀린 것은 없습니다. 문제는 왜 하필 지금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을 앞두고 반일감정이 최고조에 이르던 4년 전의 글을 끄집어내 저를 반일인사로 규정한 것인지 그 숨은 의도를 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라고 했다.

이어 “저는 재무장과 군사대국화를 꿈꾸는 일본 보수우익 정치권을 경계할 뿐 일본국민과 일본국에 대해 반감이나 적대적인 생각을 해본 적이 없고 앞으로도 그럴 것입니다. 일본의 정치가 진정으로 일본국민의 복지와 국가 발전에 기여하며 동북아의 평화공존과 공동번영의 주축이 돼 다시는 보수우익세력의 대륙진출공상에 한반도의 평화와 우리의 안전과 생명이 희생되지 않기를 바랄 뿐입니다”라고 했다.

이 지사는 “불행하게도 지금까지 일본은 한반도에 대한 침략의 역사를 수없이 반복해 왔습니다. 광복 이후 최근까지도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과 위안부문제협상 강요, 강제징용피해자 대법원판결과 집행 연기 압력 등 사실상 내정간섭에 다름없는 일을 벌여왔습니다. 그런데 이러한 한국 내 정치개입과 내정간섭에 이용돼온 도구가 바로 일본 보수언론들이었습니다”라고 했다.

그는 “지금 일본은 극우세력을 지탱해오던 최장수 아베 총리의 몰락과 코로나19, 경제침체 등으로 패닉상태입니다. 현실에 힘겨워하는 자국민의 시선을 외부로 돌려 적대감을 만들며 내부결속을 강화하는 일본 극우세력의 전통적 전략에 따라 이러한 위기상황에서 일본 극우세력이 선택한 돌파구는 한일관계 비틀기일 수 밖에 없습니다. 결국 그들이 바라는 것은 반한감정 조장을 통한 한일갈등입니다”라고 했다.

이 지사는 “일본 극우세력에 경고합니다. 군국주의 군사대국이라는 어리석은 욕망을 위해 반한감정 부추기며 자국민을 호도하는 일은 이제 그만 해야 합니다. 일본이 꿈꾸는 보통국가화는 돈과 이지스함이 아닌 평화와 인권에 대한 국가적 신뢰가 바탕이 돼야 가능합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가적 신뢰회복은 침략과 인권침해 역사의 반성과 진심어린 사죄에서 비로소 시작된다는 점을 명심하시기 바랍니다”라고 덧붙였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