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현 인천 서구청장, 코로나19 확진 판정… 인천 기초자치단체장 첫 사례

이재현 인천시 서구청장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이재현(60) 인천시 서구청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천 서구 재난안전대책본부는 공무원 확진자와 접촉해 자가격리 중인 이 청장이 자가격리 해제 전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3일 밝혔다.

이 청장은 지난달 23일 확진 판정을 받은 서구 소속 공무원 A(54·남)씨의 접촉자로 분류돼 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당시엔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접촉자는 동거가족 1명으로 밝혀졌으며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은 후 현재 자가격리 중이다.

이 청장은 앞서 지난달 20일 더불어민주당 김교흥 의원, 주민단체 관계자 등과 함께 참석한 간담회에서 A 씨와 접촉했다.

이 청장은 자가격리 전 1차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이날 2차 검사에서는 양성 판정을 받아 병원으로 옮겨질 예정이다.

인천 지역 10개 군·구의 기초자치단체장 가운데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경우는 이 청장이 처음이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