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적반하장’…경찰, 사택 등 4곳 압수수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고 퇴원한 전광훈 목사가 2일 오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청와대가 사랑제일교회의 방역방해 행위에 대해 2일 강도 높게 비판한 가운데 경찰이 전광훈 목사의 사택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후 4시 30분께 서울 성북구 장위동에 있는 전 목사 사택 등 교회 관련 시설 4곳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방해 혐의와 관련한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전 목사는 사랑제일교회발(發) 집단감염 발생 후 교인 등 조사대상 명단을 일부 누락·은폐한 채 제출해 역학조사를 방해한 혐의(감염병예방법 위반)를 받는다.

그는 방역당국의 자가격리 조치를 어기고 광복절 서울 도심 집회에 참여한 혐의도 받는다.

중앙사고수습본부와 서울시는 지난달 16일 전 목사와 사랑제일교회 관계자들을 경찰에 고발했다. 전 목사는 다음날인 1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서울의료원에 이송됐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21일 정확한 교인 명단 확보를 위해 사랑제일교회를 4시간 20분에 걸쳐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교회 내 PC에 저장된 교인 관련 자료에 관한 디지털포렌식 작업을 진행해왔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 압수수색으로 확보된 압수물 분석 결과, 추가 자료 확보 필요성이 있어 압수수색을 실시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전 목사는 코로나19 격리 치료를 마치고 2일 퇴원했다.

전 목사는 퇴원 후 이날 오전 11시께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사랑제일교회 앞에서 대국민 입장문을 발표하며 "정부가 코로나19 바이러스를 통해 나와 사랑제일교회에 죄를 뒤집어씌우려 했다"며 "정부의 방역조치는 사기극"이라고 주장하며 문재인 대통령을 비난했다.

이에 청와대는 "전 목사는 반성 차치하고라도 최소 미안한 시늉이라도 해야 하는 게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적반하장에도 정도가 있어야 할 것 같다"며 "문 대통령이 이미 ‘공권력이 살아있음을 보이라’고 지시한 것을 다시 환기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