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원점 재논의’ 명문화 여부가 사태해결 가늠할 변수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 정부가 의대정원 확대 등에 반발해 집단휴진을 이어가고 있는 의료계와의 갈등을 풀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원점 재논의'까지 포함해 여당과 의료계가 도출하는 합의안을 존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따라 전공의들이 요구하고 있는 정책 철회와 문서화를 정부가 수용해 합의문에 '원점 재논의'를 명문화할지가 여부가 사태해결을 가늠할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전공의들이 의대정원 철회 등을 요구하고 무기한 파업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3일 오전 중랑구 서울의료원에서 대한전공의협의회 관계자가 의대 정원 확대, 공공 의대 설립 등을 반대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은 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지금 여당에서 의료계와 함께 합의를 하는 상황"이라며 "정부는 최대한 (합의안을) 존중할 것이고, 합의가 된다면 이를 이행하기 위한 최대한의 노력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앞서 지난 1일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과 만나 의대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등의 정책에 대해 "완전하게 제로의 상태에서 논의할 수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같은 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국민의힘(전 미래통합당) 의원들도 대한전공의협의회를 방문해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되면 의료 정책을 원점에서 재논의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대전협은 의대정원 확대 정책 등의 철회를 촉구하며 지난달 21일부터 무기한 집단휴진에 돌입했다. 이들은 정책 철회를 업무 복귀 조건으로 내걸고 정부와 강대강으로 대치하고 있다.

dewki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