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깨끗한 수돗물 공급, 국가 기본책무…24시간 정수상황 확인”

정세균 국무총리가 3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조정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3일 수돗물 유충 사태 재발 방지 관련, “정수단계별로 다중의 차단장치를 설치하고 전문인력 확충과 원격감시시스템 구축 등 정수상황을 24시간 확인할 수 있도록 시설관리를 대폭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하는 것은 국가의 기본적 책무로, 이번처럼 국민을 불안하게 만드는 사고는 앞으로 있어선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지난 7월 9일 인천 수돗물 유충발생 사고 이후 전문가 정밀조사단이 약 한 달간 원인조사를 실시한 결과, 시설물 관리와 매뉴얼의 형식적 운용, 전문성 부족, 초기대응 미흡 등 다수의 문제점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이어 “정수장 위생관리인증제를 도입하고, 시설 성능평가도 매년 실시해 철저히 감독할 것”이라며 “먹는 물 수질기준과 정수장 위생관리기준을 국민 눈높이에 맞도록 구체화하고, 환경부 내 수돗물안전상황실을 상설화하여 국민의 요구에 즉시 응답할 수 있는 시스템도 갖추겠다”고 말했다.

또 정 총리는 건설엔지니어링 발전방안관련, “우리 건설사들의 시공능력은‘두바이 부르즈 칼리파’,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 호텔’등 글로벌 랜드마크를 건설하면서 국제적으로 입증돼 왔다”면서 “하지만, 건설산업은‘시공’이 전부가 아니다. 선진국은 건설의 기획부터 설계,조달,감리,시설물 운영까지의 全과정을 관리하는 건설‘엔지니어링’을 高부가가치 핵심산업으로 육성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나라에서는 시공을 뒷받침하는 부수적 영역으로만 인식하고 있어, 1% 내외의 세계시장 점유율에 그치고 있다”면서 “이제는 타(他)산업과 연계해 프로젝트 전반의 효율을 높이는 엔지니어링에 주목해야 할 때”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세계 최고의 시공능력에 더해 우리의 잘 갖추어진 디지털 인프라를 접목한다면 충분히 경쟁력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며 “국토교통부 등 관계부처는 법 개정 등 후속조치를 조속히 이행하고, 우리기업들이 글로벌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지속 보완·발전시켜달라”고 지시했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