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청양서 김치공장 직원 17명 무더기 확진

충남지역의 한 선별 진료소.[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충남 청양군 비봉면의 한 김치공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집단발병해 방역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3일 청양군에 따르면 현재까지 확인된 확진자는 모두 17명이으로 전날 확진된 20대 네팔 국적의 여성에 이어 이날 김치공장 직원 16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청양은 물론 보령·홍성 등 인근에 사는 30∼60대 직원들로 확진 여성의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시설 격리 중 검사에서 확진됐다.

청양군은 공장에서 근무하는 네팔 국적의 여성이 확진 판정을 받자 역학조사에서 확인된 밀접접촉자 26명을 시설에 격리했다.

이 네팔 국적 여성의 감염 경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으며 방역 당국은 추가 확진자의 최근 동선과 접촉자 등을 역학조사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