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수·통제…강원 동해안 할퀴고 빠져나간 태풍 ‘마이삭’

3일 오전 제9호 태풍 ‘마이삭’의 영향으로 강원 강릉 주문진읍 해안도로 인근 방파제를 넘은 파도가 인근 주택까지 밀려들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윤호 기자] 제9호 태풍 ‘마이삭’ 영향으로 강원 동해안에 강풍과 함께 많은 비가 쏟아져 피해가 잇달아 발생했다. 3일 오전 6시30분을 전후해 마이삭은 강릉 인근 동해 앞바다로 빠져나갔지만, 많은 비가 여전히 내리고 있어 추가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현재까지 태풍 피해는 강릉, 속초, 양양, 삼척 등 동해안 시군을 중심으로 집중됐다. 한때 초속 46m에 이르는 강한 바람이 몰아친 강릉에서는 옥계면 주수천 범람으로 원평교에서 산계3리 초입까지 통행이 금지됐고, 남대천과 경포호 주변 도로 곳곳이 침수됐다.

강릉에서는 이날 오전 7시까지 주택 침수 23건, 도로침수 등 공공시설물 74건 등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되고 있다. 정선에서는 많은 비로 광동댐이 물을 방류하자 하류의 골지천 수위가 올라가, 군청에서는 저지대 주변 주민의 대피를 요청한 상태다. 태백에서는 함백산 나들목부터 경북지역 경계 산사태로 도로가 통제되고, 속초에서는 동해대로 청대초교 삼거리부터 청초지구대까지 양방향 도로가 한때 물에 잠겼다.

삼척 가곡면 풍곡리 등 5개 마을에 정전이 발생해 350가구가 불편을 겪었으며 임원항에서는 파도가 방파제를 넘어오면서 선박 4척이 전복되는 피해가 이어졌다. 고성 진부령 46번 국도는 오전 7시 40분께 토사가 유출돼 대대리부터 정상 부근까지 통행이 전면 통제됐고, 평창 진부면 송정교와 동산교는 교량이 유실되면서 통제됐다.

앞서 지난 2일 밤부터 양양에는 한때 1시간 강수량이 125㎜를 기록하는 등 동해안 일부 시군에 시간당 30∼70㎜의 비가 내렸다. 양양, 고성, 강릉에서는 갑자기 쏟아진 비에 280여 명의 주민이 대피했고, 태백선과 영동선 일부 열차는 한때 운행을 중단하는 조치가 내려지기도 했다.

강원도와 각 시군은 피해 상황 접수에 나서는 등 1천여 명이 비상 근무에 돌입했다. 강원도소방본부에는 인명구조 6건을 비롯해 안전조치 96건 등 모두 108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속초·양양이 각 32건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강릉 18건, 고성 12건, 태백 6건, 삼척·정선 각 2건 등이었다. 강원도는 공공(18건)과 사유시설(11건) 등 모두 30여건이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 중이지만, 아직 최종 집계가 되지 않아 규모는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까지 강수량은 미시령 490.5㎜㎜, 진부령 478.6㎜, 설악동 412㎜, 강릉 삽당령 324.5㎜, 양양 331㎜, 고성 간성 222㎜, 대관령 228.2㎜, 속초 207.5㎜ 등이다. 또 오전 6시부터 한 시간 동안 최대 순간풍속은 미시령에 초속 27m, 설악산 25.6m, 강릉 옥계 22.6m, 양양공항 19.6m, 정선 사북 18.8m, 대관령 18.5m를 기록됐다. 동해 중부 앞바다 삼척·고성 해상에는 오전 7시 기준 높이 3∼5m의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기상청은 영동 지역에 100∼200㎜, 많은 곳은 250㎜ 이상, 영서 지역은 50∼10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기상청은 태풍 영향권에서 점차 벗어나겠지만 매우 많은 비가 내리고, 4일 오전까지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겠다며 피해가 없도록 대비를 당부했다.

youkno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