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망률 4.54% 추정…스페인독감 2배 넘는 수치”

[헤럴드경제 DB]

[헤럴드경제=뉴스24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률이 1918년 수천만명의 목숨을 앗아간 스페인독감의 2배 이상으로 추정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3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과 미국 과학자들은 중국 우한(武漢) 지역에서 초기 발병 당시의 새로운 데이터와 모델링을 바탕으로 코로나19 사망률을 4.54%로 추정했다.

스페인독감 사망률 추정치인 1.61~1.98%의 2배가 넘는 수치다. 1918년 당시 스페인독감으로 2년 만에 세계 인구의 3분의 1인 5억명이 감염됐으며 추정 사망자는 5000만명 안팎이다.

연구에는 코로나19 발병이 처음으로 확인된 우한의 데이터가 활용됐다. 1918년 당시에도 초기 우한에서처럼 바이러스에 대한 지식과 치료 방법이 제한적이었기 때문에 스페인독감과 사망률을 비교하기 이상적이었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연구는 의학논문 사전인쇄 플랫폼 ‘medRxiv.org’에 공개됐다. 다만 학계의 평가를 거치지는 않았다.

앞서 베이징과 홍콩의 연구에선 코로나19 사망률을 스페인독감보다 낮은 1.2%와 1.4%로 각각 추정했다.

그러나 이는 코로나19 발병 초기 검사의 정확도가 30~40%에 그쳤다는 점을 고려하지 않은 연구 결과라고 푸단대학 연구팀은 설명했다.

코로나19는 전 세계에서 2500만명 이상을 감염시켰고 85만명에 가까운 사망자를 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