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위기 기회로 만들자” BBQ, 창립 25주년 행사 온라인 개최

윤홍근 제너시스 비비큐 회장. [사진제공=제너시스 비비큐]

[헤럴드경제=김빛나 기자] 제너시스 비비큐(BBQ)가 지난 1일 창립 25주년 행사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비비큐는 윤홍근 회장, 윤경주 부회장 외 주요 임직원과 동행위원회 동측 대표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25주년 기념 행사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했다고 3일 밝혔다.

행사에서 임직원은 지난 25년간 위기를 극복한 DNA를 발판 삼아 그룹 슬로건인 ‘어게인 그레이트(Again Great) BBQ’ 실현을 다짐했다.

윤 회장은 이날 창립기념사를 통해 “비비큐는 지난 25년간 위기가 도래할 때 마다 이를 기회로 삼아 극복해오며, 양적인 측면 뿐만 아니라 질적으로도 높은 성장을 지속해왔다”며 “이러한 경험과 노하우가 비비큐 고유의 DNA로 자리잡아 최근 코로나19 이후 급변하는 경제환경 속에서도 기하급수적 성장을 이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비큐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에서도 달성한 것들을 짚었다. 올해 비비큐는 신제품 출시, 수제맥주 개발, ‘네고왕’ 이벤트 등 투자를 이어갔다.

윤 회장은 비비큐의 이러한 노력이 경영성과로 이어졌다고 평가했다. 그 동안 취약점이었던 2030 소비자를 확보하고자 네고왕 이벤트를 시행, ‘멤버십’ 가입자 수 190만명 돌파에 성공했다. 이와 함께 소자본 창업형 매장 ‘BSK(BBQ Smart Kitchen)’도 100호점을 계약하는 등의 성과를 이루기도 했다.

윤 회장은 “지금까지 25년간의 축적해온 비비큐만의 고유한 DNA를 계승, 발전시켜 앞으로 5년 후인 ‘2025년까지 전 세계 5만 개 가맹점 개설’을 통한 세계 최대 최고의 프랜차이즈 기업으로 성장하자”며 “비비큐의 향후 100년을 위한 브랜드 가치 및 사업성 극대화에 전 임직원과 패밀리 사장님들의 관심 및 아낌없는 노력 그리고 지지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binn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