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마이삭 북상…부산 도로 통제, 간판 추락 등 피해 11건

태풍경보가 내려진 2일 부산 사상구 한 건물의 간판이 강풍에 바닥으로 추락해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태풍 마이삭이 북상하면서 부산의 도로 곳곳이 통제되고, 간판이 추락하는 등 강풍 피해가 확인되고 있다.

부산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기준 부산 곳곳에서 총 11건의 안전조치가 이뤄졌다.

오후 7시 17분 사하구 한 건물에서 유리창이 깨졌고, 오후 6시 56분께 사상구에서 간판이 추락했다.

오후 6시 48분 기장군에서 유리가 추락했고, 비슷한 시각 부산진구 한 건물 간판이 흔들리거나 해운대 한 건물 옥상 안테나가 흔들려 소방본부가 출동해 안전조치를 돕기도 했다.

오후 8시를 기준으로 부산 전역과 앞바다에는 태풍 경보가 발효되면서 도로 통제나 열차 운행 제한 조치 등도 잇따르고 있다.

오후 8시 30분을 기준으로 광안리 해수욕장 해안도로 전면 통제됐고, 상습침수가 발생하는 마린시티1로 1.3㎞ 구간(오후 8시 기준)과 거가대교 20㎞의 운행(오후 7시 30분 기준)도 중단됐다.

제9호 태풍 '마이삭'이 북상 중인 2일 오후 부산 남구 이기대 해안에 거친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부산기상청은 이날 오후 8시를 기해 부산 전역과 부산 앞바다에 태풍경보를 발효했다. [연합]

코레일은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어서는 이날 오후 11시부터 3일 낮 12시까지 경부선 열차 5편의 부산역∼동대구역 구간 운행을 중지한다. 열차 2편은 전 구간 운행을 중지할 예정이다.

동해선 전동열차 6편의 부전역∼일광역 운행도 중지된다. 상행선의 경우 일광역에서 오후 10시 42분부터, 하행선의 경우 부전역에서 오후 10시 47분부터 출발하는 열차가 운행을 중지할 예정이다.

부산 강수량은 지역별로 사상구 25.5㎜, 사하구 24.5㎜, 남구 18㎜, 서구 17.5㎜, 북구 16.5㎜ 등을 기록했다.

순간 최대 풍속은 사하구가 25.7㎧로 가장 강했고, 서구 23.3m, 강서구 22.5m, 남구 15.9m를 기록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