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행정부, 대선 전 백신 보급 사활…주정부에 백신 접종 준비 요청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11월 대선 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 할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을 주정부에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11월 대선 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보급에 속도전을 내고 있다.

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와 CNBC방송 등에 따르면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주정부에 11월1일까지 코로나19 백신을 배포할 준비를 하라고 공식 통보했다. 또 뉴욕과 시카고, 필라델피아, 휴스턴, 샌안토니오 등 5개 대도시에도 같은 서한을 보냈다.

서한이 발송된 날짜는 지난달 27일로, 트럼프 대통령이 공화당 전당대회에서 코로나19 백신이 올해가 가기 전에 나올 수 있다고 말한 날이다.

CDC는 코로나19 백신이 출시될 경우 유통과 배포를 맡기로 연방정부와 계약한 의약품 도매업체 맥케슨과 그 자회사가 사용할 백신 유통부지 건축허가를 11월1일 전까지 신속하게 내릴 것을 주지사들에게 요구했다. 필요할 경우 허가권을 포기하는 것도 포함됐다. 로버트 레드필드 CDC 국장은 “(신속한 허가는) 유통되는 백신의 안전성과 무결성을 훼손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CDC의 이번 지침이 올해 말까지 백신이 개발되기를 바라는 연방 정부의 가장 최근의 노력이라고 설명했다. 앞선 지난달 30일엔 스티븐 한 미 식품의약국(FDA) 국장이 3상 시험이 마무리되기 전 백신을 승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CDC는 또 자세한 배포 시나리오도 제시했다. 후보 백신 2가지를 1차 목표로, 정해진 접종 대상자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병원과 이동진료소, 기타 시설에 전달해 몇 주의 간격을 두고 2차례 접종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접종 가능한 백신의 양은 10월 말까지 약 200만개가 우선 준비되고, 11월 말까지는 추가로 1000만~2000만개가 사용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1차 접종 대상은 장기 요양시설 직원을 포함한 의료 종사자들과 필수 근로자, 국가안보 관련 종사자들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65세 이상 고령자, 인종적 소수자, 미국 원주민, 재소자 등 감염 가능성이 크고 중증을 앓을 수 있는 고위험군 계층도 우선순위로 지목됐다.

하지만 백신이 개발되지도 않은 상태에서 보급 계획을 날짜까지 못 박아 통보한 것을 두고 자칫 백신 개발이 정치적 압력 때문에 쫓기듯 이뤄질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NYT는 정부기관이 대규모 백신 접종을 긴급히 준비해야 한다는 데는 공중보건 전문가들도 동의하지만, 10월 말 백신 출시 가능성은 트럼프 행정부가 대선 전 백신 접종이 가능하다는 점을 부각하려 애쓰고 있다는 우려를 키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kw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