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아베’ 스가에 줄서기 경쟁…“찍히면 출세 못한다”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최근 지병을 이유로 임기 중 사의를 표명한 가운데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차기 총리로 유력해지면서 정치권은 벌써부터 줄서기 경쟁에 들어가고 있다.

일찌감치 스가 지지 입장을 정해 선수를 친 니카이파에 대해 다른 파벌이 따돌리기를 시도하는 등 신경전까지 벌어지는 양상이다.

집권 자민당 최대 파벌인 호소다파(국회의원 98명), 공동 2위 파벌인 아소파(54명)와 다케시타파(54명) 등 3개 파벌 회장이 2일 일본 국회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사실상 차기 총리를 결정하는 총재 선거에서 스가를 지지하겠다고 밝혔다.

3일 아사히(朝日)신문에 따르면 호소다파 회장인 호소다 히로유키(細田博之) 자민당 헌법개정추진본부장은 “아베 내각의 업무를 이어갈 리더가 최선”이라고 말했고 아소파 회장인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는 “위기 관리·정책 수행을 담당해 온 관방장관의 경험이 매우 크다”고 말하는 등 스가를 치켜세웠다.

다케시타파를 이끄는 다케시타 와타루(竹下亘) 전 자민당 총무회장은 “국난 시기에 강한 내각을 만들어야 한다”며 스가에 대한 기대감을 피력했다.

향후 소속 파벌 의원이 각료가 되거나 자민당 주요 보직에 기용되기를 기대하며 공개적으로 ‘충성 맹세’를 한 셈이다.

중앙 행정기관이 밀집 지역인 도쿄 지요다(千代田)구 가스미가세키(霞が關)에서는 “스가에게 찍히면 출세할 수 없다”는 얘기가 공공연히 돌고 있으며 각료 경험자는 “다들 스가 정권이 됐을 때 찬밥 신세가 될 것을 두려워한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아사히는 분위기를 전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에 이어 차기 일본 총리로 유력해진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 [로이터]

일본 주요 언론에 분석에 따르면 스가는 당내 국회의원의 표 70% 이상, 총재 선거 전체 표의 절반 이상을 확보해 당선이 매우 유력한 상황이다.

주목할 점은 스가 대세론 만들기에 가장 먼저 나선 니카이파가 회견에 참석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니카이파도 스가 지지 회견을 함께 하고자 했으나 3개 파벌이 거부한 것이라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은 보도했다.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니카이파(47명)가 발 빠르게 움직여 주도권 다툼에서 유리한 자리를 차지할 가능성이 엿보이자 주요 3개 파벌이 손을 잡고 견제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이런 따돌림에 대해 니가이파 소속인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전 관방장관은 “지원하려는 마음을 마찬가지이므로 함께 해야 했던 게 아니냐. 벌써 주도권 쟁탈전을 한다는 쓸데없는 억측을 부른다”고 아소 부총리에게 불만을 표시했다.

호소다 파의 한 간부는 “먼저 연출 극을 서두른 것은 니카이파”라고 반론했다. 니카이파는 2일 스가 관방장관에게 출마를 권하는 요청서를 따로 전했다.

gre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