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폭우현장 속 인명 구하다 순직한 故 김국환 소방장 ‘LG 의인상’

전남 구례군 지리산 피아골 계곡 급류 속 인명 구하다 순직한 고(故) 김국환 소방장(29) [LG복지재단 제공]

[헤럴드경제 정세희 기자]LG복지재단은 폭우로 물이 불어난 계곡에서 인명을 구조하다 순직한 고(故) 김국환(29) 소방장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한다고 3일 밝혔다.

순천소방서 소속 고(故) 김국환 소방장은 지난 7월 31일 오후 전남 구례군 지리산 피아골 계곡에서 피서객이 물에 빠졌다는 신고를 받고 가장 먼저 현장에 출동했다.

당시 피아골 계곡은 구례군 일대에 일주일 이상 이어진 폭우로 거센 물살이 일고 있었다. 김 소방장은 안전장구를 착용한 뒤 망설임 없이 계곡으로 뛰어들었다.

김 소방장은 필사적인 구조 작업 중 몸에 묶은 안전줄이 끊어지면서 급류에 휩쓸렸다. 그는 18분 만에 구조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안타깝게 순직했다.

고인은 2017년 119구조대원으로 임용된 뒤 3년간 1480회 사고현장에 출동해 540명을 구조한 탁월한 활동을 펼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LG복지재단은 제방 붕괴로 마을이 물에 잠기자 낚시보트를 띄워 주민 40여명을 구한 최봉석(43), 손성모(37) 씨를 비롯, 폭우현장에서 이웃의 생명을 구한 시민 5명에게도 각각 LG 의인상을 전할 예정이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국민의 생명을 구하고자 급류와 사투를 벌이다 순직한 김국환 소방장의 투철한 사명감과 희생정신을 우리사회가 함께 기억하고, 이웃을 구하기 위해 폭우현장과 하천, 바다로 뛰어든 시민들의 용기있는 행동을 격려하자는 뜻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sa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