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 명품무기’ K9자주포, 호주 수출…호주 국방부 “우선공급자 선정”(종합)

K-9 자주포가 설원을 달리고 있다.[사진=한화디펜스]
K9 자주포가 지난해 말 성남공항에서 열린 서울 ADEX에서 전시돼 일반에 공개되고 있다.[사진=한화디펜스]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한국산 명품무기’ K9 자주포가 아시아와 유럽에 이어 호주에 약 1조원 규모로 수출될 예정이다.

호주 국방부는 3일 K9 자주포를 생산하는 한화디펜스를 호주 육군 현대화 프로젝트 중 하나인 ‘Land 8116’ 자주포 획득사업의 우선공급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한화디펜스 관계자는 “호주 정부가 세계 유수의 자주포들 중에서 한화디펜스의 K9자주포를 선택했다는 의미”라며 “향후 제안서 평가, 가격 협상 등 실무 절차를 거쳐 내년 최종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호주 정부가 밝힌 ‘우선공급자’란 우선협상대상자와 유사한 의미라고 한화디펜스 측은 덧붙였다.

이에 따라 한화디펜스는 호주 육군에 K9 자주포 30문, K10 탄약운반장갑차 15대, 기타 지원장비 등 약 1조원 가량의 물량을 수출하게 된다.

K9 자주포는 2001년 터키를 시작으로, 폴란드와 인도, 핀란드, 노르웨이, 에스토니아 등에 수출돼 현재 국내 포함 전 세계에서 1700여대가 운용 중이다. 스톡홀롬국제평화연구소(SIPRI)에 따르면 2000~2017년 세계 자주포 수출시장에서 K9자주포는 총 572대를 수출해 전체 시장의 48%를 점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쟁 자주포인 독일산 PzH2000(189대), 프랑스산 카이사르(175대), 중국산 PLZ-45(128대)에 비해 압도적 우위를 보여 한국을 대표하는 명품무기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K9자주포는 국방과학연구소와 삼성테크윈(현 한화디펜스)이 10년에 걸친 연구 끝에 1998년 국내 기술로 독자개발 완료한 무기다.

최대 사거리 40㎞, 분당 최대 6발의 사격 능력 등을 바탕으로 장거리 실시간 집중 화력 제공이 가능하다. 국산 고강도강으로 장갑화해 적 공격에 대한 생존성이 높고 험준한 산악 지형, 광활한 평원, 혹한의 설원, 열대 정글, 사막 등 다양한 자연 환경에서 주행이 가능해 사격 후 진지변환 등 현대전 전술운용에 최적화된 것으로 평가된다.

soo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