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전투기 시제 1호기, 3일 최종조립 시작…내년 상반기 실물 공개

3일 한국항공우주산업에서 ‘한국형 전투기(KF-X)’ 시제기 최종 조립’에 돌입한다. 사진은 조립 현장.[사진=방위사업청]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한국형전투기(KF-X) 시제 1호기가 3일 조립을 시작, 내년 상반기 공개될 전망이다.

방위사업청은 이날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KF-X 최종 조립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최종 조립이란 부분적으로 제작을 완료한 전투기의 전방동체, 주 날개와 중앙동체, 후방동체 등 기체의 주요 구성품을 최종 결합하는 것으로, 2015년 12월 개발에 본격 돌입한 지 약 5년 만이다.

KF-X 시제 1호기는 최종 조립을 마친 뒤 내년 상반기 일반에 공개된다.

군은 이후 약 5년간의 지상시험 및 비행시험 등을 거쳐 2026년까지 개발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안현호 KAI 사장은 "빈틈없고 완벽한 KF-X의 성공적 개발을 위해 대한민국의 염원을 담아 전 구성원이 혼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KF-X 사업을 통해 자주 국방력을 강화하고 국내 항공산업을 발전시키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당초 개최 예정이던 최종 조립 기념행사는 최근 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취소됐다.

soo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