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百, 추석 선물 박스까지 소독… ‘안심 배송 서비스’ 도입한다

현대백화점 안심 배송 서비스 [사진제공=현대백화점]

[헤럴드경제=박재석 기자] 서울과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거세게 확산하는 가운데, 현대백화점이 추석 선물 세트 배송 과정에 대한 방역을 강화한다.

현대백화점은 3일 코로나19에 대한 고객 불안감을 덜기 위해 매장에서 구매 후 배송되는 모든 선물세트를 대상으로 안심 배송 서비스를 도입한다. 선물세트 포장부터 배송까지 전 과정에 대한 방역 지침을 마련한 것이다.

우선 선물세트를 포장하는 전 직원을 대상으로 KF94 마스크와 위생장갑 착용을 의무화한다. 포장된 선물세트는 방역을 마친 차량을 이용해 물류센터로 옮긴다.

물류센터에는 전문 방역업체 직원이 상주하며 배송박스에 바이오크린액을 분사해 소독할 예정이다. 바이오크린액은 지난 6월 환경부에서 코로나19에 대한 살균 효능을 검증받은 용액이다. 소독이 완료된 선물세트는 배송박스 상단에 안심 선물 스티커가 부착된다.

또한 선물세트를 싣기 전 배송 차량을 대상으로 방역을 진행하며 배송 기사의 KF94 마스크와 위생장갑 착용도 의무화할 예정이다.

아울러 고객이 요청한 날짜와 장소로 선물세트를 가져다주는 비대면 배송 서비스를 원칙으로 해 고객과 배송 기사 간 접촉도 최소화한다. 선물을 바닥에 놓을 경우 발생할 수 있는 오염을 막기 위해 배송 깔개도 도입한다.

신현구 현대백화점 식품사업부장은 “올 추석에는 코로나19 여파로 선물세트 수취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안심 배송 서비스를 도입하게 됐다”며 “특히 올해는 가족·지인간의 만남이 줄어드는 대신 선물을 보내는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배송 전 과정에 대한 방역 활동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js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