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글로비스, 친환경 에너지 운송 사업 시작

김정훈(왼쪽)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와 토마스 윌헬름센 윌.윌헬름센 그룹 대표이사가 2일 오후(한국시간) 양사 본사에서 화상회의 형식으로 열린 '가스 운반선 및 해운 환경 변화 공동대응 '업무협약식에서 태블릿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현대글로비스 제공]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현대글로비스가 북유럽 해운사와 손잡고 친환경 에너지 운송 사업을 시작한다.

현대글로비스는 노르웨이 해운 그룹 '윌.윌헬름센'과 가스운반선 및 해운환경 변화 공동대응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MOU는 최근 글로벌 해운 업계에 가속되는 친환경 에너지 전환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마련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코로나19) 확산으로 상호 방문이 어려운 점을 고려해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와 토마스 윌헬름센 윌.윌헬름센그룹 대표이사가 각각 화상회의에 참석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1861년 설립된 윌헬름센은 노르웨이 리사케르에 본사를 두고 있는 유럽 대표 해운사다. 전세계 2000여개 지점에서 선박관리, 선상용품 공급 등을 하고 있는 해운 전문 그룹이다. 선박수리와 안전관리, 선원 교육 등 선박 관리 분야에선 글로벌 최고 수준의 기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협약을 통해 양사는 가스 해상 운송시장에 공동으로 진출하고 수소에너지와 관련된 미래 해운 시장에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액화천연가스(LNG) 해상 운송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한다. LNG 해상운송은 다른 벌크 화물에 비해 폭발 등의 위험이 커 세밀한 운항관리와 선원 교육이 요구되는 분야로 현대글로비스는 자사의 선대 운영 능력과 윌헬름센의 선박 관리 노하우가 결합하면 가스 해상운송 사업에서 시너지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사는 다가오는 수소경제 시대를 대비해 해운 시장에서도 수소 생태계를 조성하는 데도 합의했다. 친환경 수소 선박의 운영과 수소 해상 운송사업 등을 단계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수소의 생산부터 저장, 운송, 유통을 하나의 통합망으로 관리하는 공급망 관리(SCM)사업을 수행하기 위해 수소 공급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