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재단-과학종합대학원, 그린뉴딜 리더 키운다

서울과학종합대학원 김태현(왼쪽) 총장과 환경재단 최열 이사장이 업무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환경 전문 공익재단인 환경재단(이사장 최열)과 경영전문대학원인 서울과학종합대학원(총장 김태현)이 그린뉴딜 차세대 리더를 양성하는 ‘4차 산업혁명 디지털 과정’ 교육 프로그램을 개설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해 한국판 뉴딜의 양축인 그린뉴딜과 디지털뉴딜의 정책방향을 이해하고 비즈니스 현장에서 적용할 수 있도록 한 교육과정이다. 앞서 양 단체는 2일 서울 중구 소재 환경재단 레이첼카슨홀에서 ‘4차 산업혁명 디지털 과정’ 교육 프로그램 개설에 관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환경재단 최열 이사장과 이미경 상임이사, 서울과학종합대학원 김태현 총장과 김문수 학사경영 부총장이 협약식에 직접 참석했다.

본 과정은 9~10월간 ▷한큐에 정리하는 그린뉴딜 ▷디지털 중심, 대한민국 디지털 뉴딜 ▷디지털 금융 신전략·신사업을 제시하는 핀테크 ▷코딩 없이 배우는 모두의 AI로 총 4개의 강좌로 구성된다. 주임교수와 참가자 실시간 디지털 대면 교육으로 진행되며, 1회 오프라인 교육, 강좌별 디지털 과제를 꼭 제출해야 수료할 수 있다. 수료 시 서울과학종합대학원 총장 명의의 디지털 1학점이 제공된다. 신청접수는 환경재단과 서울과학종합대학원 홈페이지를 통해 할 수 있다. 조용직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