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저녁 7시부터 서울 전역 호우주의보…’마이삭’ 영향권

2일 제주가 북상하는 제9호 태풍 '마이삭'의 영향권에 접어든 가운데 이날 오전 서귀포시 정방폭포 앞바다에 강한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2일 오후 7시를 기해 서울 전역에 호우주의보가 발령된다.

호우주의보는 3시간 강우량이 60㎜ 또는 12시간 강우량이 110㎜ 이상으로 예측될 때 내려진다. 제9호 태풍 '마이삭'의 영향권에 진입한 결과다.

기상청은 이날 "우산으로 비를 다 막기 어려울 정도이며 계곡이나 하천의 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마이삭의 북쪽에서 발달한 비구름대가 경상도 부근에서 북진하고 있어, 강원 영동과 경상도를 중심으로 내려진 호우특보가 점차 그 밖의 지역으로 확대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3일까지 태풍의 이동 경로와 인접한 강원 영동, 경북 동해안, 경남, 전남, 전북 동부, 제주도 등에는 100~300㎜의 비가 내린 예정이다. 특히 강원 영동, 경상 동해안, 제주도 산지에는 최대 4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릴 수 있어 저지대 침수와 하수 범람 등에 유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서울·경기도에도 태풍이 상륙하는 3일 새벽부터는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 내외의 매우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보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