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 동남권연구센터, ‘뿌리산업 개편과 동남권 발전과제’ 보고서 발표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BNK금융그룹(회장 김지완) 소속 BNK금융경영연구소 동남권연구센터가 ‘뿌리산업 개편과 동남권 발전과제’ 연구보고서를 3일 발표했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동남권 뿌리산업 경쟁력이 약화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사업체가 빠르게 줄어드는 가운데 뿌리기술 전문기업 실적도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뿌리기술 전문기업의 업체당 평균 영업이익은 2015년 17억1000만원에 달했으나 2019년에는 7억9000만원으로 절반 수준까지 하락했다. 특히 올해 들어 코로나19 사태의 부정적 영향으로 어려움이 더욱 커졌다고 지적했다.

그동안 자동차, 조선, 기계 등 전방산업의 장기 부진으로 활력이 매우 약화된 상황이라는 점에서 이번 충격에 따른 지역 뿌리산업 생태계 훼손에 대한 우려도 일부에서 제기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뿌리사업체의 수요산업별 의존도를 살펴보면 자동차가 27.5%로 가장 높고 다음으로 기계 21.5%, 전자 16.3%, 조선 8.0% 순으로 전자를 제외하면 모두 동남권 주력산업에 해당한다.

연구센터는 “지금은 뿌리산업이 코로나19 위기에 고사되지 않도록 정부, 지자체, 민간부문이 모두 힘을 합쳐 생존 지원에 나서는 것이 무엇보다 급선무”라며 “급변하고 있는 경영환경에 맞춰 미래형 뿌리기술에 대한 투자를 늘려나가는 것도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최근 정부에서 10년 만에 뿌리산업 범위를 전면 개편하겠다고 발표한 만큼 지역차원에서도 이에 대한 대응력을 높여야 한다고 언급했다.

정부의 주요 개편 내용을 살펴보면 경량화, 친환경 등 산업 트렌드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뿌리산업의 핵심소재를 금속 1개에서 세라믹, 플라스틱, 고무, 탄소, 펄프 등을 새롭게 포함하여 6개로 다원화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함께 뿌리산업 핵심기술도 확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에는 주조, 금형, 소성가공, 용접, 열처리, 표면처리 등 6개 기술이었으나 사출·프레스, 3D 프린팅, 정밀가공, 엔지니어링 설계, 산업지능형 소프트웨어, 센서, 로봇, 산업용 필름 및 지류 등 8개 기술이 추가되어 14개로 늘어났다.

그동안 동남권 뿌리산업은 전국에서 수도권 다음으로 높은 위상을 보여 왔다고 언급했다. 기존의 주조, 금형, 소성가공, 용접, 표면처리, 열처리 등 6대 뿌리기술은 자동차, 조선, 기계 등 동남권 주력업종과 산업 연관성이 매우 높았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하지만 뿌리산업 범위 개편에 따른 동남권 뿌리기업의 수혜는 상대적으로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전자부품업, 정보통신업 등 동남권의 비중이 낮은 미래형 산업군이 이번 개편과정에서 다수 포함된 데 기인한다.

특히 센서, 산업지능형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설계, 산업용 필름 및 지류 등 새롭게 포함된 일부 뿌리기술은 동남권 사업체수 비중이 전국의 5~10% 수준으로 추정되는 등 기반이 열악한 실정이라고 언급했다.

BNK금융경영연구소 동남권연구센터 백충기 연구위원은 “뿌리산업은 지역 제조업 경쟁력의 근간이 되는 중요한 산업이다”며 “동남권의 미래형 뿌리산업 인프라 구축을 위해 기업 유치, 전문인력 양성, 연구개발 투자 등 세부실행 계획을 마련하는 데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cgn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