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9자주포 1조 수출길 연다…호주육군 우선공급자 선정

‘한국산 명품무기’ K9 자주포가 아시아와 유럽에 이어 호주에 약 1조원 규모로 수출될 예정이다.

호주 국방부는 3일 K9 자주포를 생산하는 한화디펜스를 호주 육군 현대화 프로젝트 중 하나인 ‘Land 8116’ 자주포 획득사업의 우선공급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한화디펜스 관계자는 “호주 정부가 세계 유수의 자주포들 중에서 우리의 K9자주포 선택했다는 의미”라며 “향후 제안서 평가, 가격 협상 등 실무 절차를 거쳐 내년 최종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한화디펜스는 호주 육군에 K9 자주포 30문, K10 탄약운반장갑차 15대, 기타 지원장비 등 1조원가량의 물량을 수출하게 된다. ▶관련기사 8면

K9자주포는 국방과학연구소와 삼성테크윈(현 한화디펜스)이 10년에 걸친 연구 끝에 1998년 국내 기술로 독자개발 완료한 무기다. 2001년 터키를 시작으로, 폴란드와 인도, 핀란드, 노르웨이, 에스토니아 등에 수출돼 현재 국내 포함 전 세계에서 1700여대가 운용 중이다.

스톡홀롬국제평화연구소(SIPRI)에 따르면 2000~2017년 세계 자주포 수출시장에서 K9자주포는 총 572대를 수출해 전체 시장의 48%를 점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수한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