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데이터센터 전용 전력 솔루션 개발

LS전선의 데이터센터 전용 버스덕트 IDC-way 시공 모습. [LS전선 제공]

[헤럴드경제 정순식 기자] LS전선(대표 명노현)은 국내 최초로 데이터센터(IDC)용 버스덕트(Busduct) 신제품을 개발,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정부의 디지털뉴딜 정책으로 IDC 시장이 확대됨에 따라 맞춤형 제품 출시로 시장을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버스덕트는 수백, 수천 가닥의 전선 대신 금속 케이스 안에 직사각형 모양의 도체를 조립식으로 길게 연결해 전선 대신 사용하는 구조물이다. 초고층 빌딩, 아파트, 공장 등 대용량 전력이 필요한 건물에서 주로 이용된다. 조립식으로 설치하기 때문에 전선보다 설치와 이동이 간편하다. 또 부피가 전선의 절반 이하로 공간 효율성이 뛰어나고, 설치 비용을 15% 이상 줄일 수 있다.

LS전선이 개발한 IDC 전용 제품은 천장에 설치된 버스덕트의 전원 장치를 이동식으로 설계, 서버의 전원코드를 원하는 곳에 바로 꽂을 수 있다. 그동안 서버실에서 전선을 사용할 경우 바닥으로 전선 다발을 복잡하게 연결, 서버의 이동과 증설 자체가 어려웠다.

또, 버스덕트는 전력 사용량을 전선보다 30% 가량 줄여 운영비 절감과 친환경 데이터센터 구축에도 기여할 수 있다.

LS전선 관계자는 “데이터센터는 5G통신,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등으로 데이터 이용이 증가하면서 서버의 이동이나 증설 등이 중요해졌고, 대규모 전력 소비도 골칫거리였다”며, “LS전선이 IDC용으로 기능을 특화함으로써 외산 제품을 빠르게 대체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