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銀, 비대면 운전자상해보험 출시

7일 서울시 중구 NH농협은행 본점에서 손병환 은행장이 스마트뱅킹을 통해 직접 NH운전자상해보험을 가입하고 있다. [사진=NH농협은행]

[헤럴드경제=서정은 기자] NH농협은행은 언택트 금융시대에 맞춰 스마트뱅킹 전용 상품 ‘NH운전자상해보험’을 7일 은행권 최초로 출시했다고 밝혔다.

NH운전자상해보험은 올해 3월 25일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사고에 대한 처벌이 강화됨에 따라 가입자의 교통상해사고 보장은 물론, 교통사고 발생 시 사고처리에 필요한 ▲벌금비용(3000만원), ▲교통사고처리지원금(3000만원), ▲변호사선임비용(500만원)을 약 2만원의 보험료로 1년간 보장 받을 수 있다.

고객 중심의 편의성 제공을 위해 가입 연령을 만19~75세로 확대하였으며, QR코드를 통한 편리한 가입과 NH포인트를 사용하여 보험료 납부가 가능하다.

luck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