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태풍 하이선 점검회의’ 긴급 소집…“상황 종료까지 긴장 유지하라”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린 태풍 '하이선' 피해 긴급 상황점검회의에 참석해 피해상황을 보고 받은 뒤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오후 3시 50분부터 40분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태풍 하이선과 관련해 긴급 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면서 “상황이 끝날 때까지 정부와 지자체는 긴장을 유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긴급 상황 점검회의 소집은 문 대통령의 지시로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태풍이 내륙을 벗어나 동해 해상으로 북상 중이라 하더라도 상황이 종료된 것이 아니고, 비 피해나 바람 피해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태풍 마이삭 피해가 복구되지 않은 상황 속에서, 유사한 경로로 하이선이 오는 바람에 일부 지역은 피해가 가중될 염려가 있다”면서 “재난당국은 두 개의 태풍을 묶어서 피해 상황을 종합적으로 조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태풍 피해에 대한 응급복구를 빠르게 추진하고, 피해가 큰 지역은 추석 전에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할 수 있도록 피해조사도 신속히 마쳐 달라”고 지시했다.

이날 회의에선 김종석 기상청장이 태풍 현황 및 전망을, 강건작 위기관리센터장이 피해상황 및 대처현황을 각각 보고했다. 노영민 비서실장과 서훈 국가안보실장, 유연상 경호처장, 정만호 국민소통수석, 이호승 경제수석, 윤창렬 사회수석, 이진석 국정상황실장 등이 참석했다.

mkk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