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티 축제’가 된 CES…“아이파킹의 미래도 찾았다”

“국내 모빌리티 기업들의 수준이 글로벌 업체에 견줘 뒤질 것이 없다는 점을 실감했다. 글로벌 시장 진출이 생각보다 빨라질 수 있다는 판단이 들었다.”

이화진 파킹클라우드 부대표는 올해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렸던 세계가전전시회(CES)에 참가한 이후 얻게 된 성과를 이렇게 밝혔다. 파킹클라우드는 올해 뿐 아니라 지난 2019년에도 CES에 참가했다. 국내 주차 업계 최초다. 단발성이 아닌 2년 연속으로 국내 벤처 스타트업 기업이 CES에 참가한 것은 극히 이례적인 사례다.

이 부대표는 “CES가 가전에서 모빌리티로 주도권이 넘어온 시점에 맞춰 국제무대에 도전해보고 싶었다”며 “해외 기업들과 동등한 입장에서 공개적으로 평가받고, 우리의 위치가 어느 정도인지도 궁금했다”고 참가 배경을 설명했다.

올 초 개최된 CES에서 방문객들이 파킹클라우드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차량의 진입에서 출차까지의 과정을 고려한 제품 배치를 통해 방문객들이 스마트 주차 솔루션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도록 했다. [파킹클라우드 제공]

처음으로 참여한 2019 CES에서 파킹클라우드는 전후방 차량번호판인식(LPR), 주차장 정보, 인터폰, 스피커, CCTV등의 기능을 하나의 제품으로 설계한 주차관제시스템인 '아이봇(i-bot)'을 선보이며 글로벌 시장 관계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기존 주차관제시스템은 여러 대의 제품을 나열해야 하지만, 아이봇은 단 한 대 만으로 모든 기능을 원 소스 멀티 유즈 방식으로 구현할 수 있다.

미래형 주차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필요한 AI챗, 빅데이터, 머신러닝, 클라우드LPR, 타깃마케팅 등 첨단 기술을 탑재한 아이봇은 파킹클라우드의 기술력을 글로벌 시장에 증명하기에 충분했다.

파킹클라우드는 올 초 열린 CES에서도 미래형 주차관제 서비스의 지향점을 제시했다.

이 부대표는 CES 뉴스컨퍼런스 세미나 발표를 통해 ▷AI 기반 차량번호 인식 솔루션 ▷클라우드 기반 중앙 원격 업데이트 플랫폼 ▷빅데이터를 활용한 데이터 플랫폼으로 비즈니스 모델 확장 및 타겟 마케팅 ▷전기차 충전 플랫폼 및 충전비·주차비의 통합결제 서비스 ▷완성차 차량 내 결제 시스템 탑재(in-car payment) 등과 함께 세차, 정비, 차량 매매, 금융 등 주차장 공간 기반의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소개하며 참석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이같은 경험은 파킹클라우드에 기술력에 대한 자신감과 함께 해외진출 전략에 강드라이브를 거는 도화선이 됐다. CES 직후 신설한 해외사업팀을 통해 글로벌 시장 공략의 기반을 닦았다. 그 첫 단계로 말레이시아 법인을 설립해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동남아 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했다.

이 부대표는 “동남아 신흥국가들의 경우 급격한 도시 개발로 스마트주차 솔루션의 반응이 뜨겁다”며 “각국의 모빌리티 환경에 맞는 시스템 도입 범위를 현지 파트너사들과 준비해가고 있다”고 전했다.

유재훈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