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그룹, 협력사 납품대금 1900억 조기집행

신세계그룹이 중소 협력업체 납품 대금을 조기 지급한다. [사진제공=신세계그룹]

[헤럴드경제=박재석 기자] 신세계그룹이 추석을 앞두고 중소 협력업체 납품 대금을 조기 지급한다.

신세계그룹은 추석을 맞아 협력업체에 총 1900억원 규모의 납품 대금을 조기 지급한다고 8일 밝혔다. 이마트가 300여개 협력사에 약 1300억원, 신세계가 1600여개 협력사에 약 500억원, 이마트 에브리데이가 150여개 협력사에 약 120억원을 조기 집행한다.

이마트와 이마트 에브리데이는 오는 29일 정산분을 4일 앞당겨 25일에 지급하며, 신세계는 10월 8일 예정된 지급 일자를 오는 28일로 당겼다.

신세계그룹은 협력업체들이 명절 때 상여금과 임금, 원자재 대금 등 자금소요가 많이 발생하는 점을 감안해 중소협력회사와의 상생을 위해 명절에 앞서 상품대금을 조기 지급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이마트, 신세계, 이마트 에브리데이는 명절을 앞두고 중소협력사 자금 운용에 도움을 주기 위해 납품 대금 조기 지급을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협력업체와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다각도로 고민해 실천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js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