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폭스바겐, 기술·인증준법 총괄에 랄프 리머 상무 선임

랄프 리머(Ralf Limmer) 상무.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제공]

[헤럴드경제 정찬수 기자]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8월 1일부로 기술 및 인증준법부 임원으로 랄프 리머(Ralf Limmer) 상무를 선임했다거 8일 밝혔다.

지난 8월 초 입국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격리를 거쳐 지난 17일부터 출근한 랄프 리머 신임 상무는 르네 코네베아그 그룹사장 직속이다. 앞으로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에서 파워트레인 및 제작차자기인증(whole vehicle)과 관련된 전 분야를 책임진다.

랄프 리머 상무는 독일 아우디 본사에서 18년간 안전 및 기술 인증을 담당해왔다. 2002년 아우디에 입사 후 15년간 탑승자 안전기술 개발 및 테스트 업무를 맡았다. 최근까지 기술적합성과 자기인증제도 시행 해외시장 책임자를 역임했다.

특히 2017년부터 1년간 본사에서 한국시장 인증 관련 태스크포스팀을 이끌며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와 긴밀히 협업했던 만큼 한국의 인증 기준 및 시장상황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다양한 경험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르네 코네베아그 그룹사장은 “랄프 리머 상무의 안전기술 및 인증준법 부문 전문성과 한국시장에 대한 경험이 국내 인증기준을 충족하는 데 있어 본사 및 한국정부와의 보다 긴밀한 협력을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