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트 밖’ 뜨는 음악 알려준다…멜론, ‘라이징31’ 신설

멜론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국내 최대 음악 플랫폼 멜론이 최신 음악 트렌드를 살펴할 수 있는 ‘라이징 31(Rising31)’을 선보인다.

멜론은 신규 발매된 음원 중 멜론 데이터상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지만 차트에는 오르지 못한 이른바 ‘차트 밖 뜨는 곡’들을 소개하는 ‘라이징31’을 신설한다고 8일 밝혔다.

라이징31은 최근 발매된 음원의 일간 이용량과 검색 등락 패턴 등 빅데이터를 분석해 31곡을 자동으로 도출, 매일 1회 업데이트한다.

멜론 측은 “최신 음악 트렌드와 새로운 음악을 발견하는 데 초점을 두고 전체 곡 목록 페이지는 순위 표기를 하지 않는다”라며 “곡 정렬 순서는 접속 시마다 랜덤으로 변경된다”고 밝혔다.

또한 멜론 차트 톱100 진입곡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뿐만 아니라 라이징31 곡들이 수록된 앨범 재킷 이미지들로 타일 타입 UI를 구성해 이용자들의 서비스 접근성과 몰입감을 높였다.

카카오 관계자는 “라이징31은 차트 밖에서 사랑받는 새로운 음악과 아티스트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폭 넓은 최신 음악 트렌드를 만날 수 있다”며 “앞으로도 멜론 회원들의 의견을 경청해 다양한 취향과 니즈를 섬세하게 만족시킬 수 있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멜론은 앞서 지난 7월 순위 경쟁을 지양하고, 편견없는 음악감상 환경 구축을 위해 ▷ 순위 표기를 없애고 차트 집계 기준을 변경한 24Hits와 개인화 서비스 MY 24Hits 신설 ▷ 팬맺기 한 아티스트 신보 발매시 최신음악 1번째 노출 ▷기본 전체 재생 방식으로 ‘셔플재생’ 채택 등을 도입했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