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독감 동시 진단키트, 임상시험 계획 승인”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뉴스24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인플루엔자(독감)를 동시에 진단하는 체외진단시약(진단키트) 1개 제품에 대한 임상시험 계획을 승인했다고 8일 밝혔다.

현재까지 2개 제조업체 3개 제품의 임상적 성능시험 계획이 들어와 이 중 1건이 승인된 것이다.

승인된 제품은 코로나19 검사와 동일한 방식으로 검체를 채취한 뒤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2종을 동시에 검사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식약처는 해당 체외진단시약이 임상시험을 거쳐 신속히 허가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현재 방역당국은 가을, 겨울철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가 동시에 유행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대비책을 마련 중이다.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는 기침, 인후통, 발열 등 증상이 비슷해 구분하기가 쉽지 않다. 만약 증상이 비슷한 사람들이 선별진료소에 몰리게 되면 진단검사는 물론 의료·방역체계 전체에 큰 부담이 될 수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