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디커플링이든 엄청난 관세든 중국 의존 완전히 끊을 것”

[AP]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중국에 대한 의존을 끊겠다면서 고율 관세 부과와 디커플링(decoupling·동조화)을 함께 거론했다. 관세부과에 이어 디커플링을 동원할 가능성을 언급하며 중국에 또다시 압박 메시지를 보낸 것이다. 중국만큼 미국을 뜯어먹은 나라가 없다고 맹비난하면서 미국으로부터 본 이익을 통해 군사력을 키우고 있다는 식의 주장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노동절 공휴일인 이날 브리핑에서 “중국이 해온 것처럼 우리(미국)를 뜯어먹은 나라가 어디에도, 언제도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들(중국)은 강력한 군을 구축하고 있다. 내가 우리 군사력을 강화해 아주 운이 좋았다. 그렇지 않았으면 지금쯤 중국에 추월당했을 것이고 끔찍한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핵능력의 전선에서 훨씬 앞서 있다. 우리의 핵능력을 강화했는데 쓸 일이 없기를 바란다”면서 “하지만 중국은 우리가 준 돈을 군사력 강화에 쓰고 있다. 따라서 ‘디커플(decouple)’은 흥미로운 단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과 거래하지 않으면 수십억 달러를 잃지 않을 것이고 그걸 디커플링이라고 한다”면서 “그들은 우리 돈을 가져가고 항공기와 선박, 로켓, 미사일 구축에 쓴다. 그리고 조 바이든은 그들의 노리개가 돼 왔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월 대선을 미 역사상 가장 중요한 선거라고 지칭, “내 행정부 하에서 우리는 미국을 전세계 제조업의 초강대국으로 만들 것이다. 디커플링이든 엄청난 관세를 부과하든 우리는 중국에 대한 의존을 완전히 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발언은 재선에 승리할 경우 디커플링을 동원해 대중국 압박을 최고조로 끌어올릴 가능성을 언급한 것이다. 그는 종종 인터뷰나 브리핑을 통해 중국과의 디커플링 가능성을 거론하기는 했다.

관세부과는 이미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에 대한 압박수단으로 활용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브리핑에서 “친구든 적이든 상관없이 모든 나라가 우리나라를 뜯어먹었고 솔직히 믿을 수 없는 일”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hong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