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손보, 업계 첫 ‘빅데이터 자문 및 판매서비스’ 자격 취득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KB손해보험은 ‘빅데이터 자문 및 판매 서비스’에 대한 부수업무 자격을 금융감독원으로부터 획득했다고 8일 밝혔다. 보험업계 최초다.

‘빅데이터 자문 및 판매 서비스’ 부수업무 자격은 회사가 보유하고 있는 고객의 신용정보와 외부 데이터를 가명정보, 익명정보, 통계정보 등 비식별정보 형태로 결합·분석해 업권별 상권분석 및 마케팅 전략 수립 등의 자문 서비스와 관련 데이터를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최근 개정된 ‘신용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에 근거한다.

이번 부수업무 자격 획득을 통해 KB손해보험은 데이터 결합 전문 지원기관으로 지정된 신용정보원 및 금융보안원과 협력하여 융·복합된 빅데이터 분석을 활발하게 수행할 수 있게 됐다.

KB손해보험 디지털전략본부는“이번 부수업무 자격 획득을 통해 금융정보와 건강정보의 결합으로 금융과 건강이 융합된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 창출이 가능하게 되었다”며 “향후KB손해보험은 데이터 관련 사업을 확대해 나가기 위한 전략적 투자와 실행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했다.

th5@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