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자동사격가능’ 120㎜ 자주박격포 양산 결정…5년간 7700억원 소요

120㎜ 자주박격포 발사 장면.[사진=방위사업청]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장갑차에 탑재하는 노후 4.2인치 박격포를 대체하는 120㎜ 자주박격포가 2025년까지 총 7700억원을 들여 양산된다. 유사시 음성과 데이터 통신이 가능한 군용 무전기를 확보하는 사업도 1조2000억원을 들여 추진된다.

국방부와 방위사업청은 9일 정경두 장관 주재로 제129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를 화상회의 형식으로 열고 2건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군 무기 연구·개발 관련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방추위에 상정된 안건은 120㎜ 자주박격포 최초 양산계획, 전술정보통신체계(TICN) 블록-I-전투무선체계(TMMR) 사업 등 2건이다.

120㎜ 자주박격포 사업은 육군 기계화 부대의 장갑차에 탑재하는 노후 4.2인치 박격포를 자동 사격통제체계가 탑재된 신형 120㎜ 자주박격포로 대체하는 사업이다.

이 안건은 이날 방추위를 통과해 올해 4분기에 계약 체결 예정이다. 사업기간은 올해부터 2025년까지이고 총 사업비는 약 7700억원에 달한다.

전술정보통신체계 블록-I-전투무선체계사업은 유사시 민간 상용 통신망이 끊어지더라도 자체 네트워크로 음성과 데이터 통신이 가능한 군용 무전기를 확보하는 사업이다.

애초 군 당국은 이 사업에 복수의 업체를 참여시켜 사업을 진행하는 '복수 연구·개발' 방식으로 추진하고자 했다. 그러나 입찰 결과 단수의 업체만 사업에 참여해 이번 방추위에서 사업추진기본전략, 체계개발기본계획 등에 규정된 '복수 연구·개발' 방식을 '단수 연구·개발'로 수정해 통과시켰다.

해당 계약 역시 올해 4분기 체결 예정이며, 사업 기간은 올해부터 2025년까지, 총 예산은 1조2000억원에 달한다.

군은 앞서 지난해 6월 27일 120㎜ 자주박격포와 사격지휘차량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해당 무기는 100% 국산화된 것으로, 4개의 국내 방산업체와 100여개의 국내 중소협력업체가 참여했다.

방위사업청은 2014년 3월부터 5년여간 약 413억원을 투자해 한화디펜스, S&T중공업 등과 120㎜ 자주박격포 및 사격지휘차량을 개발해왔다.

120㎜ 자주박격포는 사거리 및 화력이 크게 늘어났다. 또한 자동 사격이 가능해져 전장 운용성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120㎜ 자주박격포는 기존 4.2인치(106㎜) 박격포와 비교해 사거리가 최대 2.3배, 화력이 1.9배 늘어났다. 박격포 스스로 360도 회전 가능해 차량 회전 없이도 신속한 발사가 가능하다. 기존 4.2인치 박격포는 목표물 방향에 따라 차량이 회전해야 했다.

아울러 기존 4.2인 박격포는 식별된 표적에 대해 수작업으로 사격제원을 산출하고 수동 조작으로 사격해야 했다. 그러나 신형 120㎜ 자주박격포는 자동화 사격지휘체계를 탑재해 다른 무기체계와 연동해 개별 포마다 다른 임무를 부여해 지속적으로 자동 화력지원을 할 수 있다.

장비 자동화로 박격포 운용 인력도 크게 줄일 수 있게 됐다. 중대별 박격포 운용인력은 32명인데 신형 120㎜ 자주박격포가 배치되면 운용인력은 24명이면 충분하다.

soo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