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시 거부 의대생 구제책, 반대 52% vs 찬성 33%

8일 서울 아산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집단휴진에서 복귀한 전공의 등 의료진들이 업무에 앞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정부의 의료정책에 항의해 국가고시 응시를 거부했던 의대생들의 구제와 관련, 별도 구재책 마련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높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리얼미터가 9일 오마이뉴스 의뢰로 국시 미응시 의대생 구제 찬반 여부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2.4%가 반대한다고 답했다. 별도 구제책이 필요하다고 답한 사람은 32.8%였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반대 65.6%vs찬성 20.3%)에서 가장 많은 반대 의견이 나왔다. 이어 경기·인천(54.3%vs38.1%), 대구·경북(52.7%vs34.7%), 서울(51.2%vs31.8%), 대전·세종·충청(50.3%vs29.8%)순으로 ‘반대’ 응답이 많았다.

 

연령대별로는 40대(반대 57.4%vs찬성 29.3%)와 30대(56.7%vs31.0%), 50대(56.6%vs33.7%), 20대(49.6%vs34.7%)에서는 ‘반대’가 많았다. 반면 60대에서는 ‘반대’ 43.2%와 ‘찬성’37.6%로 찬반이 비등했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반대 66.5%vs찬성 15.8%)에서는 ‘반대’ 응답이 많은 반면, 보수층(반대 35.5%vs찬성 49.6%)에서는 ‘찬성’ 응답이 많았다.

이번 조사는 지난 8일(화) 전국 만18세 이상 성인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다.

choijh@heraldcorp.com

Print Friendly